장상피화생 - Intestinal Metaplasia of Stomach

 위와 장상피화생
 
위암은 한국인에게 가장 자주 발생하는 암 질환으로서 1993년 한국 보건복지부 조사에 따르면 모든 암 질환의 27.5%가 위암 때문인 것으로 발표된바 있습니다. 또한 우리가 일생에 위암에 걸릴 가망성은 6-7% 정도나 될 정도로 한인에게는 위암이 빈번합니다. 근래에 들어와 식생활의 개선, 생활수준의 향상, 헬리코박터균의 치료 등으로 위암발생률이 점차 감소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위암은 치명적이며 현대의학의 급속한 발전에도 불구하고 일단 진단을 받으면 10명중 7명은 5년을 넘기지 못하게 됩니다. 이러한 이유 때문에 위암 발생의 예방과 조기 진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것입니다.
 
위: 정상

위: 정상
 
위: 장상피화생
위: 장상피화생
 
정확하게 위암의 발생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위내시경검사가 필요합니다. 위내시경 검사 도중에 임상적으로 위암이 의심되면 동시에 조직검사를 하게 됩니다. 위암의 최종적 진단은 조직검사를 통해서 병리학적으로 내려집니다.

그러나 위내시경 검사상 위암이 진단되지 않았다고 위암의 위험이 전혀 없다는 것은 아닙니다. 위내시경 검사중 암은 아니지만 위점막에 이상이 의심되는 경우를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내시경상 유관으로 위점막이 매끄럽지 않고 거칠거나 울퉁불퉁해 보일 수 있습니다. 이것은 수년간의 지속적인 만성 위염의 후유증으로 판단되며 상당수의 환자분은 현제 헬리코박터균에 감염되어 있거나 예전에 이를 앓은 병력이 있습니다. 또한 장기적인 과음이 이 현상의 주요 원인이 될수 있습니다. 이런 위점막을 조직검사 할 경우 위가 장상피화생 또는 장세포화 (intestinal metaplasia)되었다는 병리학적 진단이 빈번하게 내려집니다.

장사피화생 조직현상은 현미경으로 검토할 경우 위점막이 장처럼 변해 있다는 것을 뜻합니다. 또한 위점막의 장세포화는 앞으로 위암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이 상당히 높다는 것을 의미 합니다. 한 연구조사에 따르면 장세포화가 진단된 경우 심도에 따라 앞으로 위암이 발생 할 수 있는 확률은 매년 1%정도인 것으로 추정 됩니다. 따라서 99%의 경우 위암이 발생하지 않을 것 이라고 좋게 풀이 할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매년 1%의 위암 발생은 생사를 결정할 수 있는 문제인 만큼 근엄한 관찰이 필요합니다. 또한 장세포화 보다 더 진전되어 위암의 바로 직전 단계인 형성(形成)장애 (dysplasia)가 발견될 수 있는 위험이 따릅니다.

따라서 장세포화의 조직이 발견되면 적어도 6-12개월마다 정기적인 위내시경 검사를 하는것이 바람직 하다고 생각 됩니다. 다른 문제가 없어도 한국에서는 매년 위내시경검사가 추천 되는것을 고려해 볼때 위암의 발생률이 높은 장세포화를 보유하고 있는 이상, 정기적인 내시경 검진으로 위암을 조기진단 치료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위암의 예방 대책이라고 추천 합니다.

 

Image
장상피화생 (현미경)

 

Image
형성장애 (현미경)

 

 




 

Book OnlineOnline Appointment 

Top 10 Gastroenterologist in California

contact for Colonoscope

meeting time for Colonoscope

 direction-of-los-angeles-endosocopy-center

 

What they Say:

  Dr. Choi is a very caring and professional person ... From what I've seen in my past this is truly a dedication that you will hardly get to see in this day and age...

 -Rock- 

Copyright © 2014 LosAngeles Endoscopy Center

Web Development Solutions